바르게 알고 지키는 것이 결과에 가까이 가는 것

약과 인슐린 끊고 혈당 수치 정상 범위 내에서 관리하게 돼

사실 처음에는 조금 의심이 있었습니다. 식사 조절만으로 어떻게 체중을 줄이고 병까지 해결할 수 있는지 궁금했는데요. 박사님이 말씀하신 내용을 실제로 체험하게 됐습니다. _ 김00 (47세, 당뇨)

 

※ Q. 황성수힐링스쿨에 참여한 이유는?

 

저는 평소 질환을 많이 가지고 있었는데요. 병원에서는 특별히 고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저 소급 섭취에 주의하면서 식단을 관리하라고만 했습니다. 그래서 사실 특별한 해결책 없이 입퇴원을 반복해왔습니다.

 

그러던 중 어머니 친구분이 황성수 캠프를 추천하셨습니다. 저는 이것이 마지막 방법이라는 절실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습니다.

 

※ Q.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바라던 목표는?

 

일단 체중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건강해지는 방법도 배우고 싶었습니다.

 

※ Q. 프로그램을 마친 현재 결과는?

 

체중을 8.1kg 줄였습니다. 앞으로 더 많이 줄여야겠지만, 여기서 배운 대로 하면 나도 더 많이 가벼워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체중을 줄이면 제가 가진 병들이 많이 해결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갑니다. 수액을 맞으면서 강제 관리를 받은 적이 여러 번 있습니다.

 

그것이 해마다 반복이 됐었는데요. 이곳에 와서 지금은 당뇨약을 끊었습니다. 인슐린도 끊고 정상적으로 혈당이 조절되고 있습니다.

 

※ Q. 프로그램 기간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식사시간에 박사님께 질문을 하면 대답해주시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저희의 평소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저의 질문도 해결하고 다른 환우들 질문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 시간에 정말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박사님께서 어떻게 저렇게 다방면으로 답을 가지고 계실까 놀랍기도 했고요.

 

사실 처음에는 조금 의심이 있었습니다. 식사 조절만으로 어떻게 체중을 줄일 수 있는지 믿기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병까지 해결할 수 있다는 궁금했는데요.

 

박사님이 그렇게 호언장담한 내용을 실제로 체험하게 됐습니다. 제가 정말 놀란 것은 운동과 체중이 관계가 없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관리를 하면서 바르게 알고 바르게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야 좋은 결과에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아는 만큼 할 수 있다는 말씀도 기억하겠습니다. 이곳에서 머리와 마음에 많은 것을 담아 갑니다.

 

※ Q. 마치는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은?

 

14일은 어찌 보면 짧은 시간입니다. 무심코 지내면 아무 생각 없이 흘려보낼 수 있는 기간입니다. 하지만 저는 그 시간 동안 많은 변화를 체험했습니다. 또 앞으로 살아갈 삶에 도움이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일단 집에 가면 저희 가족들부터 변화시켜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희 엄마도 당뇨병과 고혈압을 가지고 있는데요.  함께 식생활 개선해서 건강하게 살아보려고 합니다.

 

당뇨칼럼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