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릅니다,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채소를 날로 먹는 생식물식, 기생충이 걱정된다?

기생충 감염, 별로 염려하지 마십시오. 그 때문에 생식물식을 안 할 이유는 없습니다.

생식물식에서의 기생충 문제

생식물식, 생채식을 할 때 염려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기생충입니다. 그래서 어떤 전문가들은 식품에 묻어있는 세균, 혹은 기생충 알들을 죽이기 위해서 반드시 익혀 먹으라고 얘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뭐든지 익히면 여러 좋은 성분들이 죽게 되고 변성됩니다. 그래서 날것으로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기생충 전문가들은 한국은 회충이 박멸됐다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 정도로 기생충 문제는 신경 쓸 일이 아닙니다.

기생충, 과거의 문제일 뿐

과거 50~60년 전에는 기생충이 상당히 심각한 문제였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습니다. 기생충 문제는 인분으로 채소를 키울 때 생길 수 있는 문제입니다. 인분이란 사람의 똥오줌을 말합니다.

요즘 인분으로 채소를 키우는 사람은 없습니다. 대부분 퇴비를 쓰고, 유기농을 하는 사람들도 동물의 분뇨를 가지고 발효하여 거름으로 씁니다. 그런데 발효 과정에서 고열이 나기 때문에 기생충 알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부분 죽어 없어집니다.

동물의 분뇨를 쌓아 놓은 곳에서는 김이 무럭무럭 납니다. 그 안에 60도 정도의 열이 나기도 합니다. 그래서 기생충 알이 대부분 죽습니다.

채소에 기생충 알이 좀 묻어있다고 해도 깨끗이 씻어 먹으면 됩니다. 씻는 것이 그렇게 힘든 것도 아닙니다. 혹시 기생충을 먹었다고 하더라도 염려할 필요가 없습니다. 구충제를 먹으면 됩니다.

과거에는 구충제 여러 개를 동시에 먹고 여러 부작용이 생기기도 했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습니다. 조그마한 알약 하나 먹으면 먹은 표시도 안 나고, 부작용도 별로 없습니다.

식물을 익혀 먹으면 생기는 문제

기생충이 걱정된다고 해서 식물을 익혀 먹으면 여러 가지 문제가 생깁니다. 정말 중요한 것들을 파괴한 채로 먹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소금을 먹게 됩니다. 사람은 소금을 먹으면 안 되는데 식물을 익혀버리면 간 맛이 빠집니다. 그래서 또 소금 간을 하게 돼 있습니다. 식물을 익혀 먹으면 악순환이 됩니다.

기생충 감염, 별로 염려하지 마십시오. 그 때문에 생식물식을 안 할 이유는 없습니다.

Comment 2
Write CommentLIST
  1. 남남2020.4.25 AM 10:37

    교수님 안녕하세요. 궁금한것이 있어 여쭙니다.
    42세 남성인데요. 건강검진에서 늘 의아한것이 있습니다.
    저는 키가 160cm 몸무게가 80kg으로 고도비만입니다.
    제일 적게 나갔던것도 찾아보니 69kg이었습니다.
    10년넘게 병원에서 검사받으면 비알콜성 지방간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 총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수치가 살찐거에 비하면 지나치게 낮습니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건강검진 결과를 쭉봤는데요.
    중성지방은 50대,
    HDL이 50내외, LDL은 90-110내외
    그래서 총콜레스테롤도 보통 160전후로 나왔습니다.
    살찐거에 비하면 너무나도 정상이더라고요.
    그런데 최근에 뉴스들을 보니
    1. 콜레스테롤이 너무 낮으면 오히려 암에 잘 걸린다.
    2. 여성의 경우 LDL이 70이하, 중성지방의 경우에도 74이하에는 뇌경색을 덜걸리지만, 뇌출혈은 2배 이상 증가한다.
    1번의 경우에는 콜레스테롤이 면역세포에 관여한다는 이론이었고
    2번의 경우에는 LDL이나 중성지방의 성분이 너무 낮으면 혈관벽이 약해진다는 이론이었는데
    제가 중성지방이 늘 50대가 나와서 늘 그점이 궁금했습니다.

    제가 살이 엄청 쪘는데 아직까지 이상은 보인 항목은 지방간과
    혈압니다. 2014년 이후 고혈압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게 왔다갔다 합니다.
    제일 높에 나온건 151, 제일 낮게 나온건 136…. 이래서 실제 고혈압이었던 기간은
    2014이후로 정확히 몇년일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1. 황성수힐링스쿨2020.5.4 PM 15:43

      비만하면 당장은 별 문제가 없을지라도 언젠가는 큰 이상이 온다는 것을 꼭 기억해야 합니다. 서둘러서 체중을 줄여야 합니다. 비만은 만병의 뿌리입니다.

      비만하면 혈액의 중성지방이 올라갑니다. 그러나 혈액검사할 시점에서 중성지방을 낮춰서 검사를 하면 낮게 나올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금식하고 검사하면 중성지방이 내려가서 평상시의 수치와 갈라집니다. 그러므로 금식하지 말고 식사 직후에 중성지방 검사만 해 보십시오. 하루 3번 식사를 하므로 식사하는 상태의 수치가 진짜 나의 수치라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콜레스테롤은 간에서 만들어집니다. 콜레스테롤이 들어 있는 식품인 동물성식품을 먹으면 수치가 더 올라갑니다. 그러나 동물을 먹지 않으면 비만이라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지 않습니다. 또 간에 이상이 있어서 콜레스테롤이 충분히 만들어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총콜레스테롤의 정상수치는 130mg/dL입니다.

      콜레스테롤 수치와 건강에 관해서는 많은 주장들이 있습니다. 주장이 법칙이 되기 까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어떤 주장을 너무 빨리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그래왔으니까요.

      사람은 콜레스테롤이 들어 있는 식품을 먹으면 안 되고 몸에서 만들어지는 수치만 몸에 있어야 합니다. 그 수치는 총콜레스테롤이 130입니다.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