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문 30답] 질문1. 암치료 중 고기를 먹지 않고 현미채식을 해도 되나요?

Q1. 황성수 박사님! 암 치료 중인 환자가 고기나 생선, 달걀, 우유를 먹지 않고 현미밥, 채소, 과일만 먹어도 괜찮나요?

암은 몸의 저항력이 떨어져 생기기 병, 항산화 성분이 들어있는 현미채식이 필수!
고기 생선 달걀에는 항산화 성분이 전혀 없다.

A. 황성수힐링스쿨과 황성수 클리닉을 개원하면서 30문 30답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첫 번째 질문에 대한 답입니다. 암 치료 중인 환자가 고기나 생선, 달걀, 우유를 먹지 않고 현미밥, 채소, 과일만 먹어도 괜찮은지 하는 질문이었습니다.

암은 몸의 저항력이 떨어져서 생기는 병이고, 저항력을 증가시키는 성분이 바로 항산화 성분입니다. 이 성분은 고기, 생선, 달걀에는 전혀 들어있지 않고 신선한 식물성 식품에만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암 치료 중에는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있는 신선한 식물성 식품인 현미밥, 채소, 과일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암 치료 중에는 체중이 급격히 줄어듭니다. 그것을 단백질 섭취량이 부족해서 생긴 현상이라고 오해해서, 단백질이 많은 고기, 생선, 달걀, 우유를 먹어야 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이는 근거가 없습니다. 암 치료 중에 체중이 줄어드는 이유는 칼로리 섭취량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즉, 입맛이 없어서 먹지 못해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그러므로 어떻게 하든지 맛있게 요리를 해서 먹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있는 현미밥, 채소, 과일을 맛있게 요리해서 먹게 하는 것이 암 치료에 좋은 식단입니다.

Comment 6
Write CommentLIST
  1. 유진형2012.7.1 PM 22:36

    황박사님의 방송과 글을 보고 고혈압에는 현미식이 최고라는 것을 알고 생현미식으로 식단을 바꾸었습니다. 고기,생선,계란,우유는 줄여가면서 생채소를 많이 먹었습니다. 약1년 지나니깐 체중도 10kg정도 줄구요, 혈압도 150 / 110 이였으나 현재는 110~120 / 70~80 으로 아주 양호한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몸은 가벼워 지고 운동은 특별히 하는 것 없구요 . 일주일에 3일정도는 보통 걷기보다는 약간 빠르게 걷기를 30분정도씩 합니다.
    그리고 육류생각이 날때에는 한달에 1번정도 오리고기나 삶은 돼지고기를 약간씩 먹곤 합니다. 현미식을 강력추천합니다.

    1. 황성수힐링스쿨2012.7.30 AM 10:31

      현미채식으로 많은 효과를 보셨네요.
      고기, 생선, 계란, 우유는 줄일 대상이 아니고 완전히 금히야 할 식품입니다. 이런 것들을 먹고 있으면 언젠가는 많이 먹게 됩니다. 이런 식품을 전혀 먹지 않으면 이 식품들에 대해서 거부감이 생기고 저절로 멀어집니다. 그렇게 되어야 안전합니다.
      2012. 7. 17
      황성수 올림

  2. 엄마힘내2019.11.23 PM 14:38

    항암중에 자연 방목닭이 낳은 달걀을 섭취중인데 괜찮지 않을까요?

    1. 황성수힐링스쿨2019.11.25 PM 12:28

      계란 섭취를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현미.채식, 과일로만 식사 하시길 권합니다.

  3. 난임환자2019.12.1 PM 21:51

    제가
    20대인데 오랜 심한여드름으로 이상하여 호르몬검사를 하니 단순 여드름이 아닌 산부인과에서 중증 호르몬불균형 배란장애 난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별의별 짓 다해봐도 낫지않고 평소 식습관이나 생활습관에 기인한게 아닐까 의심하고
    식재료 공부를 하기 시작했는데요.
    보아하니 과거와 달리 식재료가 오염되어
    건강한 먹거리 찾는게 힘들어졌더라구요.
    그래서 고기와 생선, 달걀, 우유도 먹이피라미드에 상위계층이라 농축된 오염물질과 항생제와 같은 가축의 부작용으로 인해 위험한 먹거리로 변질된 것이 아닌가 합니다.
    견물생심이라 사람욕심이 과하다보니 과잉섭취하면서
    필요이상으로 물과 단백질을 찾다보니 그것또한 문제가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또, 음식은 많은데 가공시키고 오염되어 영양소 함량이 떨어져 많이 먹어도 질적으로 영양부족의 문제를 겪지않나 싶습니다.
    저는 요즘 박사님처럼
    가공, 요리보다 본질의 생식의 중요성을 깨닫고 실천하고 있거든요.
    처음 현미 생식을 시도할 때 주변에 그런 사람이 없어서
    어떻게 해야하나 막연해서 검색하다 박사님 글을 보게 되었고 생식에 대한 걱정을 뒤로한채 정말 현미생쌀을 씹어먹은지 2주일 지났고, 주변 어른들도 만류하고 미쳤다며 이해를 못하시는데 가공식품사회에서 생식을 주변에 안하니 정신적으로 힘들기도 합니다.
    그치만, 저도 박사님과 같이 생식과 채식의 중요성을 높게 사는 바 입니다. 저도 평소에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고 연구성향입니다.
    그런데, 저의 요즘 고민은 임신과 더불어
    동물성을 하나 섭취하지 않고 임신과 출산이 건강하게 가능할까 라는 점입니다.
    제가 아침을 가끔 거르기도 하고 GMO논란에 콩도 안먹고 하루 2끼에 현미생식과 채소, 과일만 소식한다 하지만
    가끔 체중감량이 되기도하고 생리불순이 찾아오기도 하고 생리의 양이 감하거나 예상보다 일찍 끝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를 보면, 지중해식단에 따라 육류 돼지, 소, 닭고기는 피해도 우유, 달걀, 멸치와 같은 작은생선 중 하나는 소량이라도 섭취해줘야 하나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박사님 전문적인 견해는 어떠한지 여쭈어 보고 싶습니다.

    1. 황성수힐링스쿨2019.12.2 PM 16:58

      주변의 반대에 마음 고생이 많으신가봅니다.
      현미.과일.채소만 드시고 출산한 가정도 많이 있었고 아이도 현미채식으로 건강하게 잘 길러내는 부부들도 있습니다.
      호르몬불균형 배란장애 난임 판정을 받으셨다면 지금처럼 식생활에 신경쓰시는 것이 맞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