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원리, 식이요법에 대한 책 ‘당뇨병이 낫는다’ 소개

당뇨병 원리, 식이요법 등 담은 책 ‘당뇨병이 낫는다’
약 없이 당뇨병 치료하는 길 향한 안내서 되길 바랍니다.

 

<당뇨병이 낫는다>에 나온 방법대로 해보시면 대부분의 당뇨병이 낫게 될 것입니다. 여기서 낫는다는 말은, 약을 쓰지 않아도 정상 혹은 정상보다 약간 높은 수준으로 혈당 수치가 유지된다는 의미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식물식 하는 의사 황성수입니다. 이번에 제가 <당뇨병이 낫는다>라는 제목의 책을 한 권 냈습니다.

흔히들 당뇨병에 한 번 걸리면 평생 약을 먹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당뇨병은 소위 불치병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전문가들도 그렇게 말합니다. 당뇨병은 관리하고 조절할 병이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당뇨병은 고치려고 하지 말고, 평생 친구처럼 함께 살아간다고 생각하는 것이 마음 편하다는 말까지 있습니다.

 

하지만 당뇨병은 제대로 치료하면 얼마든지 나을 수 있습니다. 모든 환자가 다 완치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많은 환자들이 당뇨병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의 본질과 근본 해결방법에 관해

 

<당뇨병은 낫는다>는 총 4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장은 「당뇨병은 무엇인가?」, 2장은 「당뇨병을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가?」, 3장은 당뇨병 치료의 핵심 「식이요법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4장은 「1형 당뇨병을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가?」 이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1장에서는 당뇨병의 본질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보통 당뇨병은 혈당이 높아서 생기는 병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맞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체중입니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것이 당뇨병의 보이지 않는 뿌리에 해당합니다. 당뇨병은 몸에 비계가 너무 많아서 생기는 병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당뇨병은 혈당만 볼 것이 아니라, 혈관을 보면서 치료해야 합니다.

하지만 혈관은 잘 보이지가 않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혈관이 보인다고 생각하면서 치료를 해야 합니다. 혈관을 보는 안목을 키운다면 가능합니다.

당뇨병, 약도 운동도 아닌 ‘식이요법’이 관건

 

2장에서는 당뇨병을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 이야기합니다. 당뇨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약을 써야 한다고들 합니다. 하지만 당뇨병은 약으로 낫지 않습니다. 평생 약을 먹어야 한다는 말은 곧 평생 약을 써도 낫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당뇨병 치료에는 운동이 필수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운동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당뇨병은 잘 낫지 않습니다. 당뇨병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이요법입니다.

당뇨병이 무서운 것은 합병증으로 고생을 하게 되기 때문인데요. 무엇보다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당뇨합병증을 예방하려면 음식을 가려 먹어야 합니다.

 

그래서 3장에서는 당뇨병 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인 식이요법에 대해 아주 상세하게 다뤘습니다.

병원에서는 식이요법을 칼로리의 문제로 접근합니다. 하지만 저는 당뇨병 치료에 있어 식이요법이란 칼로리가 아닌 식품 종류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칼로리에 근거해서 접근하면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식품의 종류를 제대로 가려 먹는다면 칼로리나 교환단위, 무게 등을 고려하지 않고 그냥 먹어도 됩니다. 올바른 식품 종류를 먹으면 그냥 먹어도 당뇨병은 낫게 됩니다.

 

책 내용대로 하면 약 없어도 될 정도로 회복 가능

 

4장에서는 1형 당뇨병에 대해 자세히 다뤘습니다. 1형 당뇨병은 소아청소년 당뇨병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아이들은 어른들처럼 스스로 당뇨병 치료에 신경을 쓸 수 없습니다. 부모가 해주는 대로 따르게 됩니다.

그러므로 부모가 1형 당뇨병에 대한 지식을 갖춰야 합니다. 그러한 이유로 1형 당뇨병에 대해 별도의 장을 만들었습니다. 일반 당뇨병과 다르게 이해하고 치료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다른 내용들이 있습니다.

 

<당뇨병이 낫는다>는 이렇게 총 4장에 걸쳐 당뇨병에 대해 설명한 책입니다. 이 책에 나온 방법대로 해보시면 대부분의 당뇨병이 낫게 될 것입니다.

여기서 낫는다는 말은, 약을 쓰지 않아도 정상 혹은 정상보다 약간 높은 수준으로 혈당 수치가 유지된다는 의미입니다. 약을 더 이상 먹지 않아도 될 정도라면 그것이 낫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완전한 정상 수치까지 혈당이 내려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몸이 그만큼 망가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약이 없어도 괜찮을 정도까지는 회복이 될 수 있습니다.

당뇨병은 불치병이 아니다

 

이번에 <당뇨병은 낫는다>를 내면서, 이런 얘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당뇨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하지만 원리만 제대로 알면 치료방법이 그리 어렵지 않다는 것입니다.

물론 제가 말씀드리는 방법이 쉽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노력하면 충분히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입니다.

 

책의 마지막 부분에는 여러분이 생활 속에서 만들어먹을 수 있는 음식을 소개했습니다. 당뇨병에 좋은 식이요법을 실천하는 방법, 간단한 식단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저의 식이요법을 실천한 결과 병을 고친 분들의 체험담이 실려 있습니다.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는 적게 잡으면 250만, 많게 잡으면 350만 명 정도나 됩니다. 당뇨병은 불치의 병이라고 생각들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여러분이 당뇨병으로부터 벗어나는 길에 안내자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당뇨병이 낫는다>는 그러한 안내자 같은 책입니다. 함께 읽어보시면서 도움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