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면역질환은 면역력이 이상해져서 생기는 것

갈수록 늘어나는 자가면역질환, 면역력이 강하거나 약해서 생긴다는 것은 오해

 

자가면역질환을 면역력이 강해져서 생기는 병이라고 오해하면 안 됩니다. 면역력이 약해져서 생기는 병이라고 생각해서도 안 됩니다. 정상적인 면역력을 가진 사람에게 자가면역질환이 생기는 것입니다.

자가면역질환에 대해서는 제가 여러 차례 말씀드린 기억이 있습니다.

 

면역력이 이상해져서 몸이 상하게 되는 자가면역질환

 

그런데도 또 이렇게 자가면역질환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하는 이유는 이 병이 최근 매우 빠른 속도로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더 심각한 문제는 젊은 사람들에게 이 병이 많이 생깁니다. 그 의미는 이 병으로 고생하는 기간이 길다는 뜻이고,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지고, 살아가는 일이 힘들다는 것입니다.

 

자가면역질환은 현대의학으로 불치병, 혹은 난치병에 속해 있습니다. 치료할 수 없는 겁니다. 그래서 이 병에 대해서 정확하게 잘 알고 거기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이 병을 한 번 더 살펴보고자 하는 것입니다.

 

자가면역질환이라는 것은 그 말의 뜻으로 보면 면역력이 이상해져서 원인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몸에 싸움이 붙어서 많이 상하는, 그래서 몸이 파괴되는 그런 병을 자가면역질환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얘기를 이쯤 해놓고 보니까 ‘면역력이 이상해져서’ 라는 것이 전제입니다. 왜 그렇게 보는가 하면, 자가면역질환을 아무리 살펴봐도 원인이 될 만한 것을 발견할 수 없더라는 것입니다.

 

과연 원인이 없어서 발견을 못 하는 것인지, 그렇지 않으면 원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그걸 알아차리지 못해서 원인이 없다고 얘기하는 것인지는 앞으로 좀 살펴볼 것입니다.

 

현대의학은 자가면역질환의 원인을 제대로 찾지 못하고 있어

 

몸이 상한다는 것은 이런 겁니다. 염증이 생깁니다. 염증이 생기면 반드시 통증이 동반됩니다. 그리고 몸이 붓고 열이 납니다.

 

통증은 생긴 위치가 몸 안이건 몸 밖이건 피부건 간에 느낄 수가 있지만 붓는 것, 또 열이 나는 것, 이런 것들은 겉은 알 수 있지만, 속에서 생기면 알 수가 없습니다.

 

자가면역질환의 큰 특징은 통증이 있는 것입니다. 염증이 생기니까 몸이 자꾸 파괴되고 처음에는 잘 표시가 안 나겠지만, 나중이 되면 몸의 여러 가지 조직에 이상이 생깁니다.

 

그래서 조직이 서서히 허물어지는, 망가지는 이상이 생기는 것입니다. 자가면역질환의 원인이 ‘면역력이 이상해져서’ 라고 했는데 면역력이 강해져서 생기는 병이라고 오해를 하면 안 됩니다.

 

면역력이 약해져서 생기는 병이라고 생각해서도 안 됩니다. 정상적인 면역력을 가진 사람에게 자가면역질환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상해져서’ 라고 생각하니까 면역력에 대해서 뭔가 손을 좀 대야 되겠다고 생각하고 원인을 찾으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면역력에 대해서 초점을 두고 자꾸 약을 써서 어떻게 해보려는 그런 시도를 하고 있는데 원인을 제대로 찾지 못했기 때문에 병 치료는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앞으로 자가면역질환의 원인을 찾아보겠습니다. 거기에 대해서 현대의학은 어떤 치료를 하고 있으며 근본적인 치료 또는 올바른 치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리고 많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 몇 가지를 들어서 좀 자세히 살펴보고자 합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