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채식을 하는데 몸이 차고 추워요

체온은 약간 낮아야 건강에 더욱 좋습니다
현미채식으로 추위를 더 탄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저도 현미채식을 한 후부터 추위를 좀 잘 탑니다. 그래서 겨울에는 꼭 내복을 입습니다. 한기를 좀 더 잘 느끼는 편입니다.

현미채식을 하면 비계가 줄어들어서 다소 체온이 내려갑니다.

현미채식과 추위에 대한 의견은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겨울에도 몸에 열이 많아야 건강하다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추울 때 추위를 타는 것은 당연하다는 분도 있습니다. 특히 한국에선 겨울에도 내복을 입지 말아야 좋다고도 합니다.

현미, 채소, 과일 세 가지만 먹으면 군살이 빠져 체중이 줄어듭니다. 그래서 현미채식을 하면 적당하게 야윕니다.

그러나 곡식을 너무 적게 먹으면 체중이 지나치게 빠집니다. 그래서 자칫하면 병적인 저체중이 될 수 있습니다.

곡식을 많이 먹으면 체중이 줄어도 병적으로 줄지는 않습니다. 체중이 줄면 당연히 몸에 비계가 적어집니다.

비계는 열이 유입되는 것을 막고 열이 밖으로 나가는 것도 차단합니다. 그래서 비계가 많으면 열이 차단되어 더위를 타게 됩니다.

비계가 적으면 열 발산이 많아져서 추위를 타게 됩니다. 야위면 열을 많이 뺏기기 때문에 당연히 추위를 탈 수밖에 없습니다.

현미, 채소, 과일은 부피가 크지만, 칼로리는 아주 적게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배불리 먹어도 군살이 생기지 않습니다. 체내에 생기는 열은 먹은 음식으로부터 만들어집니다.

음식을 적게 먹으면 열 생산도 자연히 적어집니다. 그래서 현미채식을 하는 사람은 체온이 약간 낮은 편입니다. 체온이 36.5도를 넘지 않습니다. 저 역시도 그렇습니다.

몸에 열이 덜 생기면 노폐물질이나 노화 현상이 줄어듭니다.

체온이 낮으면 암이 잘 생긴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저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열은 우리 몸에 들어온 음식이 분해되는 결과로 생기는 것입니다.

분해되어 열이 되는 과정에서는 많은 노폐물이 생깁니다. 이 노폐물을 분해하기 위해서 몸에서는 항산화 효소가 생성됩니다.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분해물질도 많이 만들어집니다. 또 그 분해물질을 해결하기 위해 항산화물질도 많이 필요해집니다.

그 결과 몸에서는 그만큼 노화가 빨리 진행됩니다. 열이 불필요하게 많이 만들어지면 몸에 좋지 않습니다.

몸에는 적당량의 열이 필요합니다. 열이 많을 필요가 없습니다. 음식을 저장할 때 낮은 온도의 냉장고에 넣어야 오래 보관됩니다.

마찬가지로 체온이 적당히 낮으면 몸이 덜 상합니다. 노폐물 생성, 노화 현상이 적어지고 몸의 저항력도 높아집니다.

그러므로 체온은 정상 범위에 있되 약간 낮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미, 채소, 과일을 먹으면 체온이 약간 낮아집니다.

체온이 낮아지는 것은 오히려 좋은 현상입니다. 일반적으로 몸에 열이 많아야 건강하다는 인식이 있습니다.

그런 사고방식에서 보면 조금 이상한 의견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체온이 낮은 것은 몸에는 더 좋은 현상입니다.

그러므로 반길 현상이지, 염려의 대상은 아닙니다. 추위를 탄다면 옷을 두껍게 입으면 됩니다. 현미채식으로 추위를 타는 것은 전혀 염려할 현상이 아닙니다.

 

 

Comment 1
Write CommentLIST
  1. 서정희2016.5.24 PM 15:12

    궁금했던 부분인데 시원하게 풀렸습니다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