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인터뷰] 30년 된 역류성 식도염, 알레르기 비염이 사라지다_힐링스테이 37기

30년동안 역류성 식도염, 알레르기 비염, 피부질환으로 고생

“비염이나 피부 가려움증이 매우 심한 사람이었습니다. 피부과에서 약을 타서 먹곤 했습니다. 하지만 약을 먹어도 약효가 떨어지면 금방 증상이 반복되었습니다. 전신 가려움이 심해서 늘 몸을 긁으면서 살았습니다.”

황성수(이하 황): 37기 힐링스테이가 오늘 졸업을 맞았습니다. 이번에도 많은 분들이 좋은 결과를 보셨습니다. 그 중 꼭 소개해드리고 싶은 분을 모셨습니다. 자기소개 부탁합니다.

정00(이하 정): 경기도 분당에서 온 57세 정00입니다.

 

수술을 해도 30년 동안 나아지지 않던 역류성 식도염

 

황: 어떤 문제로 참가하셨나요?

정: 역류성 식도염, 피부 가려움증, 그리고 알레르기 비염이 있었습니다.

 

황: 이 질환들이 얼마나 되었나요?

정: 모두 30년 정도 되었습니다.

 

황: 약도 쓰셨나요?

정: 네, 약을 많이 썼습니다. 건강검진 때마다 역류성 식도염으로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치료를 받아도 그때뿐, 식습관을 바꾸지 않아서인지 계속 재발했습니다.

 

황: 어떤 생활습관으로 인해 이 세 가지 질환을 가지게 된 것입니까?

정: 먹는 음식이 문제였다고 생각합니다.

 

황: 구체적으로 어떤 음식들을 드셨나요?

정: 저는 결혼하기 전까지 혼자 살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밖에서 음식을 먹는 일이 많았습니다. 고기, 튀김 종류를 많이 먹었습니다. 나물도 볶아서 먹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밖에서 사 먹다 보니 동물성식품, 인스턴트음식, 치즈, 우유, 달걀도 많이 먹었습니다.

 

황: 수술도 하셨다고 했는데요.

정: 네, 25살 때 역류성 식도염으로 수술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수술 후에도 완치되지 않아 지금까지 재발을 반복해왔습니다.

 

황: 수술을 해도 음식을 바꾸지 않았기 때문에 큰 효과가 없었던 것입니다. 이번 기회에 음식을 바꾸면서 극적으로 나아지셨습니다. 이렇게 음식으로 30년 된 질환이 3~4일 만에 호전되었다는 사실이 저 역시 놀랍습니다.

 

평소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드셨는데요. 여기서 현미채식을 하기 어렵지 않으셨나요? 평소와 다른 음식을 먹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요.

 

정: 사실 역류성 식도염을 꼭 고치겠다는 생각으로 단단히 각오하고 왔습니다. 이곳에서 가르쳐주시는 것 그대로 따라서 30년 된 병을 꼭 고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첫날부터 황 박사님이 알려주신 방법대로 열심히 따라 했습니다.

 

역류성 식도염은 입소 2~3일 만에 나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속이 쓰리거나 거북한 증상이 4일째 되는 날부터 50% 없어졌습니다. 5~6일 지나면서는 깨끗하게 없어졌습니다.

 

황: 지금은 어떻습니까?

정: 완전히 깨끗하게 사라졌습니다. 한 달 후에 건강검진을 통해 확인해볼 생각입니다. 지금은 너무 편안합니다.

 

일상생활에 문제를 일으키던 알레르기 비염과 피부 가려움증

 

황: 지금 비염이나 피부 가려움증은 어떻습니까?

정: 비염이나 피부 가려움증이 매우 심한 사람이었습니다. 피부과에서 약을 타서 먹곤 했습니다. 하지만 약을 먹어도 약효가 떨어지면 금방 증상이 반복되었습니다. 전신 가려움이 심해서 늘 몸을 긁으면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현미채식 3~4일 이후부터 가려움증이 서서히 없어졌습니다. 심지어 이곳에서 일부러 머리를 이틀 동안 감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가렵지 않을 정도로 나아졌습니다.

 

알레르기 비염 치료는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점입니다. 사실 황 박사님께 비밀로 하고 알레르기 비염약을 싸서 왔습니다. 왜냐하면, 약이 없으면 대인관계가 곤란해질 정도로 비염이 심했기 때문입니다.

 

아침에 눈 뜨자마자 코가 간지럽기 시작해서 코가 막히고 재채기, 콧물이 시작됐습니다. 1~2시간이 지나면 몸에 열도 났고 두통도 심했습니다. 약을 먹지 않으면 바깥에서 대화도 하기 힘들 정도로 콧물이 심했습니다.

 

여기 와서도 첫날엔 그런 증상이 있었습니다. 교육을 받기 어려울까 봐 한 번 약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부터 눈을 떴을 때 보통 때보다 증상이 나아졌습니다. 재채기도 없고 콧물도 없었습니다.

 

처음에는 우연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갔습니다. 그런데 하루하루 지날수록 상태가 더욱 좋아졌습니다. 3~4일 후부터는 증상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입소할 때 가지고 온 약은 딱 한 번 먹었습니다.

 

황: 알레르기 비염은 어느 정도 없어진 것입니까?

정: 95%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아침에는 습관처럼 코를 킁킁거리기 때문입니다. 그 외에는 아무 증상이 없습니다.

 

황: 피부 가려움증은 어떤가요?

정: 피부 가려움증도 지금은 거의 없습니다. 90% 정도 없어졌습니다.

 

황: 소감이 어떠신지요?

정: 저는 사실 저의 식습관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100% 인정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곳에 와서 15일동안 지내면서, 음식으로 제 몸을 너무 혹사시켰다는 사실을 절실하게 깨달았습니다.

 

다른 질환은 몰라도 비염은 고칠 수 없다고 생각해왔는데요. 비염이 나아진 것이 무엇보다 놀랍습니다. 저는 음식을 먹는 양도 많았습니다. 여기서 먹는 음식을 가족들에게 사진으로 보내면 배가 고파서 어떻게 견디냐고 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1주일 정도 있으면서 채식을 해도 배가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가족들도 놀랐습니다. 제가 가려움증이 없어졌다는 말에 남편은 더 놀라서 아직도 반신반의 합니다.

 

박사님께서 강의 때부터 열과 성을 다해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제대로 따라가지 못했다는 생각에 죄송하기도 합니다.

 

황: 아닙니다. 30년 된 병을 며칠 만에 고쳤다는 건 그만큼 열심히 따라하셨다는 겁니다. 여러분들도 이 사례를 보고 놀라셨을 겁니다.

 

요즘 특히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많습니다. 젊은 사람, 청소년들이 많이 겪고 있어 심각한 문제입니다. 30년 된 비염도 이렇게 음식으로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습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