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수 만성신부전증 30문 30답] Q15. 만성신부전증에는 채소를 적게 먹으라고 하던데, 맞나요?

 


Q. 만성신부전증에는 채소를 적게 먹으라고 하던데, 맞나요?

만성신부전증에는 채소를 적게 먹으라는 말은 맞지 않습니다

A. 만성신부전 환자는 칼륨을 잘 배설시킬 수 없습니다. 그래서 높은 혈중 칼륨 수치 때문에 생기는 심각한 문제를 피하고자 칼륨이 적게 들어가 있는 음식을 먹어야 한다고 알려졌습니다. 몸에 칼륨이 많아지게 되면, 심장에 이상이 오고, 심한 경우에는 심장마비까지 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채소는 아주 잘게 썰어 물에 담근 다음, 안에 들어있던 칼륨이 밖으로 빠져나오게 한 후에 조금 먹거나, 채소를 삶아서 물을 버리고 칼륨이 적게 들어가 있는 상태로 조금 먹어야 한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하면 만성신부전은 낫지 않습니다. 당장 칼륨섭취는 줄일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채소에는 섬유질과 항산화 성분이 많아 오히려 만성신부전 치료에 도움

만성신부전 환자는 충분히 채소를 먹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크게 2가지 이유가 있는데 첫째로, 채소에는 크게 두 가지 성분 즉, 섬유질과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섬유질은 만성신부전에 원인이 되는 동맥경화증을 치료해줍니다. 그래서 섬유질이 많이 들어있는 채소를 충분히 먹게 되면, 동맥경화증이 해결되어서 장기적으로 만성신부전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또, 채소에는 항산화 성분이 들어있는데, 항산화 성분은 동맥경화증을 억제해주는 것은 물론이고 심지어 동맥경화증을 치료해주기 때문입니다. 항산화 성분은 익히지 않은 채소에 더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따라서 만성신부전 환자도 채소를 충분히 먹고, 먹더라도 삶아서 먹지 말고 생것으로 먹는 것이 훨씬 좋습니다.

채소는 만성신부전의 원인인 동맥경화증 치료, 증가하는 칼륨섭취량보다 배출량이 많아진다

채소를 충분히 먹으면 하면 칼륨섭취량은 증가하지만, 동맥경화증이 치료되어 신장에 공급되는 혈류량이 늘어나고 칼륨의 배출량도 많아집니다. 따라서 채소를 많이 섭취하면 칼륨의 섭취량이 증가하지만, 배출량이 그보다 더 많이 증가하기 때문에 만성신부전 환자는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이 좋습니다. 더욱이 채소를 생것으로 먹는다고 해서 칼륨 수치가 올라가는 경우는 매우 드뭅니다.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에 한때 칼륨 수치가 올라갈 수는 있지만, 이때에는 잠시 약의 도움을 받으면 됩니다. 따라서 만성신부전 환자는 장기적으로 채소를 충분히 먹어야 하고, 특히 생것으로 먹는 것이 훨씬 바람직합니다. 만성신부전 환자가 채소를 적게 먹어야 한다는 소문을 믿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습니다.

 
  1. 안녕하세요? 저는 65세 일을하고있는 여성입니다. 현재 갑상선기능저하로 약을 복용중이며,고지혈증으로 약을 복용중입니다.
    저는 3년전부터 100%현미살로만 밥을 지어먹었습니다.
    그런데얼마전 건강검진에서 골다공증 초기에 해당한다고 말을 들었습니다.

    그런데 TV에서 현미가 칼슘흡수를 방해 할 수도 있다는 말을 듣고
    그 후로 백미와 현미를 섞어먹고 있습니다.
    저의 골다공증 증상이 현미로 인한것인지 아닌지 알고 싶습니다.

글을 남겨주세요

작성하신 이메일 정보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