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있는 병, 당뇨가 무서운 병인지 몰랐습니다

당뇨합병증이 뭔지도 몰랐던 나, 현미채식으로 혈압 정상화되는 중

당뇨병은 아주 무서운 합병증을 불러온다는 사실을 이곳에 와서 비로소 알게 되었습니다. 당뇨 때문에 고혈압이 올 수도 있으며 몸이 망가질 수 있음을 처음으로 배웠습니다.

※ 이서현 (가명, 당뇨, 힐링스쿨 56기)

 

저는 목포에서 온 12살 이서현입니다. 힐링스쿨 56기에 엄마와 함께 참가했습니다.

 

당뇨가 몸을 망가뜨린다는 사실 처음 배운 시간

 

저는 당뇨병을 앓고 있습니다. 그래서 당뇨병이 무엇인지, 당뇨병을 고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우기 위해 힐링스쿨에 참가했습니다.

 

처음에는 당뇨가 이렇게 무서운 병인지 몰랐습니다. 당뇨가 워낙 흔한 병이기 때문입니다. 당뇨합병증이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습니다. 당뇨 때문에 몸이 망가질 수 있다는 건 더더욱 몰랐습니다.

 

이곳에 와서 비로소 당뇨병은 아주 무서운 합병증을 불러온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당뇨 때문에 고혈압이 올 수도 있으며 몸이 망가질 수 있음을 처음으로 배웠습니다.

 

당뇨병이 왜 무서운 병인지, 힐링스쿨을 마치면서 확실히 느낀 것입니다. 당뇨약을 먹는 상태에서 왔는데, 힐링스쿨을 졸업하는 지금은 약을 끊은 상태입니다.

 

현미채식 이후 중성지방, 혈당 수치 정상 범주로 변화

 

식습관을 고치기는 정말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특히 상추나 깻잎 같은 녹색채소를 먹는 게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그냥 먹는 것도 아니고 완전히 물이 될 때까지 씹어야 한다는 점 때문에 더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사실 여기 오기 전에는 살이라도 빼자, 표준체중까지만 줄여보자는 생각뿐이었습니다. 졸업을 앞둔 지금 어느새 표준체중까지 단 2kg 정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목표한 만큼 줄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기분이 참 좋습니다.

 

중성지방 수치도 좋아졌습니다. 처음 왔을 때는 중성지방 수치가 155였습니다. 그런데 11일 만에 다시 검사를 해보니 72로 떨어져 있었습니다. 105~110 정도 나오던 공복혈당도 60까지 떨어졌습니다. 참 놀라운 결과였습니다.

 

여기서 배운 내용을 아빠와 동생에게도 가르쳐주고 싶습니다. 우리 아빠와 동생은 고기를 굉장히 좋아하는데요. 집에 돌아가면 고기가 얼마나 몸에 나쁜지 제가 알려주고 싶습니다.

 

현미채식 지속해서 당뇨에서 벗어나는 것이 목표

 

현미채식에 대해 배우고 나서 시험도 보았습니다. 사실 학교에서 시험을 본지 한 달밖에 안 되어서 그런지 이번 시험이 정말 싫었습니다. 그래도 내 몸을 위한 좋은 시험이라고 생각하며 긍정적으로 여기려고 노력했습니다.

 

앞으로도 현미채식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현미채식을 하면 살도 빠지지만, 혈당수치와 중성지방 수치도 정상에 가까워집니다.

 

집에 돌아가도 현미채식을 계속 실천하겠습니다. 저뿐 아니라 우리 가족 모두가 건강하게 살았으면 합니다.
.
계속 현미채식을 열심히 해서 몸에 해로운 음식을 먹는 식습관을 완전히 고치고 싶습니다. 그래서 하루 빨리 당뇨병이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힐링스쿨에서 현미채식을 하는 동안 새로운 꿈이 생겼습니다. 만화가가 되는 것입니다. 새로운 꿈을 가지게 해준 이곳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