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염 해결, 세균을 들어오지 않게? 소변을 맑게!

식물성식품 먹어 소변 맑게 만들기, 세균 번식 막는 길

방광염은 가볍게 볼 문제가 절대 아닙니다. 대부분 세균이 들어오지 않게 하면 방광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답은 소변을 맑게 해주는 것입니다. 소변을 맑게 하는 방법, 식습관에 달려 있습니다.

방광의 염증은 세균 때문에 생깁니다. 그런데 세균이 있다고 어디서나 번식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맑은 물은 썩지 않습니다. 물이 탁할 때 썩고 냄새가 납니다. 방광의 염증도 이런 선상에서 생각해야 합니다.

 

단백질 많이 먹어 소변 탁해지는 것이 문제

 

소변이 깨끗하면 균이 잘 번식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방광염이 잘 생기지 않게 됩니다. 소변이 지저분하거나 탁하다는 것은 소변 성분에 그런 것이 들어있다는 뜻입니다.

 

그 성분이 바로 단백질이 분해된 것들입니다. 단백질을 먹으면 체내에서 분해됩니다. 그리고 불필요한 것들이 소변으로 배출됩니다. 당분이 있을 때도 소변이 탁해집니다.

 

당분은 본래 소변으로 나오지 않아야 합니다. 단백질 분해 물질은 적게 배출되어야 합니다. 사람은 단백질을 먹어야 합니다. 하지만 적당하게 먹어야 합니다.

 

불필요할 정도로 많이 먹으면 몸 밖으로 내보내야 합니다. 조금 많이 먹는 것 정도는 몸이 감당을 해줍니다. 하지만 단백질을 매일,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소변이 항상 탁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뇨병이 있으면 소변으로 당이 배출됩니다. 그래서 당뇨병 환자나 고기, 생선, 달걀, 우유를 먹는 사람들의 소변은 항상 지저분합니다. 색도 탁하고 냄새도 납니다.

 

소변이 이런 상태일 때 세균이 들어오면 번식을 쉽게 할 것입니다. 즉, 방광염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죠. 세균이 들어오지 않게 한다면 방광염 예방에 아주 좋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세균이 들어와도 번식하지 않을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소변을 맑게 유지하면 세균 번식을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소변을 맑게 하는 식물성식품 먹어야

 

소변을 맑게 유지하려면 단백질이 적게 들어있는 음식을 먹어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현미, 채소, 과일, 즉 식물성식품입니다. 또 체중관리로 당뇨병을 예방해야 합니다. 소변에 당이 섞여 배출되면 안 되기 때문입니다.

 

방광염은 삶의 질을 많이 떨어뜨리는 질병입니다. 사람이 배가 고픈 것은 참을 수가 있습니다. 괴롭긴 해도 생활에 문제를 일으키진 않습니다. 배고픈 것을 조금 참는다고 인생에 문제가 생기진 않습니다.

 

하지만 배설은 다른 문제입니다. 배설은 참을 수 없습니다. 소변이나 대변이 나오지 않는다면 오히려 큰 문제가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방광염은 가볍게 볼 문제가 절대 아닙니다.

 

대부분 세균이 들어오지 않게 하면 방광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답은 소변을 맑게 해주는 것입니다. 소변을 맑게 하는 방법, 식습관에 달려 있습니다.

 

방광염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