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수·박소연의 채식임신 톡톡] 우유는 몸에 좋다? 3

임신부터 시작하는 채식 – 촬영일: 2014년 6월 30일, 임신 6개월.
박소연 님은 2014년 9월 25일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셨습니다.
지금도 산모와 아이의 채식은 현재진행형입니다.

미숙아에게는 모유와 성분이 비슷한 우유를 먹여야 합니다
성분이 다른 우유는 몸에 많은 교란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미숙아로 태어난 아이에게 당뇨병이 더 잘생깁니다

 

황: 과거에는 미숙아가 사망하기도 했지만, 의료기술이 발달한 지금은 그렇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일찍 태어나면 모유가 나오지 않고 아기가 모유와 전혀 다른 성분의 우유를 먹게 되면 몸에 많은 교란이 생깁니다.

대표적으로 당뇨병이 잘 발생합니다. 많은 단백질이 혈당 조절에 문제를 일으킨다는 이론이 학술로 굳어지고 있습니다.

 

아이가 성숙하였을 때는 우유의 나쁜 영향을 조금 덜 받을 수 있지만, 미숙아일수록 훨씬 많이 받습니다.

그러므로 아이가 미숙아로 태어나면 더더욱 모유와 비슷한 성분을 먹여야 합니다. 굉장히 중요한 사실인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박: 당뇨 때문에 시달리는 임산부들이 많은데 혹시 임신부가 임신성 당뇨병을 가지고 있다면 아이에게도 당뇨병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가요?

 

황: 혈당수치가 높은 피를 엄마로부터 공급받았을 때, 아기의 인슐린 분비 능력으로는 높은 혈당을 해결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임신부의 당뇨병이 아기에게 대물림되기 쉽습니다.

 

임신성 당뇨병이 생기면, 분만과 육아를 마친 후에 본격적인 당뇨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당뇨병은 나쁜 식습관 때문에 생기기 때문입니다. 임신 중의 식습관을 교정해서 현미채식을 하지 않으면 당뇨병을 겪을 가능성이 매우 커집니다.
 

 

채식임신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